현대중공업, 울산급 배치-Ⅲ 2024년 해군인도

최종수정 2020.03.16 10:06 기사입력 2020.03.16 10:06

현대중공업, 울산급 배치-Ⅲ 2024년 해군인도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현대중공업이 울산급 배치(Batch)-Ⅲ 선도함(처음으로 건조하는 함정) 개발을 2024년까지 마치고 해군에 인도한다.


16일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4000억원 규모의 울산급 배치(Batch)-Ⅲ 선도함(처음으로 건조하는 함정) 체계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배치(Batch)는 동형 함정을 건조하는 묶음 단위를 뜻한다. 배치-I, 배치-Ⅱ, 배치-Ⅲ로 갈수록 함형 발전과 성능 개선이 이뤄진 셈이다. 울산급 함정은 노후화된 호위함과 초계함을 대체하기 위한 것으로 대공ㆍ대잠수함 능력이 향상됐다.


방사청은 노후화된 호위함과 초계함을 대체하기 위해 대공ㆍ대잠수함 능력이 향상된 함정을 건조한다고 설명했다. 신형 호위함은 길이 129m, 너비 15m, 무게 3500t으로 최대 55㎞/h로 운항할수 있다.


레이더와 적외선 추적 장비를 4면 고정형으로 설치한 복합센서 마스트가 적용돼탐지 장비 음영 구역이 최소화됐다. 360도 전방위 탐지, 추적, 대응이 가능한 4면 고정형 다기능 위상배열레이더를 탑재해 기존 울산급 호위함 대비 대공 방어 능력이 강화됐다고 현대중공업은 전했다.


소음이 적게 발생하는 전기 추진 방식으로 잠수함의 탐지 위협에서 벗어나는 한편, 유사시에는 가스터빈 추진을 이용한 고속 운항이 가능하다. 울산급 배치-Ⅲ의 주요 무장은 5인치 함포, 함대함유도탄, 근접방어무기 체계 등이며 승조원은 120여명이다.


방사청은 "울산급 배치-Ⅲ는 해상에서의 탐지능력과 생존성이 크게 향상된 함정"이라며 "우수한 함정 건조기술을 보유해 방산 수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