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생존장병 10명은 국가유공자

최종수정 2020.03.26 14:53 기사입력 2020.03.26 14:53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2010년 3월 26일 피격당한 천안함의 생존 장병 중 10명이 국가유공자 인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국가보훈처는 26일 "천안함 피격사건을 겪은 생존 장병(58명) 중 전역자는 33명"이라며 "전역자 중 23명이 국가유공자 등록을 신청했고, 10명이 유공자로 인정됐다"고 밝혔다.


국가유공자 등록은 전역자만 신청할 수 있다. 현재 2명에 대한 보훈 심사가 진행 중이다.


보훈처는 "나머지 생존 장병들은 부상 정도가 경미해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며 "의료ㆍ취업 등 가능한 지원을 하며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다.


보훈처는 국가유공자 신청을 해줄 직계 가족이 없을 경우 국가가 직권으로 국가유공자로 등록시킬 수 있도록 국가유공자법도 개정했다고 덧붙였다.


생존 장병 중 국가유공자로 인정된 이들에게는 보훈 급여금 등이 지급되고 있다.


보훈처는 "현재까지 본인 부담 진료비용에 대해 보훈 병원 등 국비 진료, 임상 전문가를 통한 심리지원 재활 서비스 및 국가유공자 가점우대 취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대군인지원센터를 통한 특별지원 사업을 포함해 취업 지원 등의 생활 안정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보훈처 관계자는 "천안함 생존 장병 등 국가를 위해 희생ㆍ공헌한 분들을 예우하는 데 소홀함이 없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