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탑 헬리건'에 김용진 대위

최종수정 2022.11.23 10:48 기사입력 2022.11.23 10:48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올해 육군 최고 헬기사수인 '탑 헬리건'(Top Heligun)의 영예는 103항공대대 코브라(AH-1S) 조종사 김용진 대위(35)가 차지했다.


육군은 23일 경기도 이천에 있는 육군항공사령부(이하 항공사)에서 '2022 육군항공 사격대회 시상식'을 열고 '탑 헬리건'에 선정된 김 대위에게 대통령상을 수여했다. 최우수 공격헬기부대로는 901항공대대가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았다.


24대 탑 헬리건이 된 김 대위는 올해 9월 7일부터 지난달 7일까지 항공사에서 진행된 육군항공 사격대회에서 200여 명과 기량을 겨뤄 가장 높은 성적을 거뒀다. 역대 탑 헬리건 가운데 영관장교나 준사관이 아닌 수상자는 김 대위가 2번째다.


김 대위는 상대적으로 부족한 경험을 실전 훈련으로 극복했다. 그는 2012년 정보통신장교로 임관, 코브라(AH-1S)를 주기종으로 현재까지 비행경력 900여 시간을 쌓았다. 직접 경험하지 못한 부분은 선배 조종사들과 교범연구·전술토의를 하며 비행술과 노하우를 습득하고, 사격 영상자료 분석, 시뮬레이터 훈련 등을 통해 공중사격에 대한 자신감을 키웠다고 한다.


김 대위는 "지휘관을 비롯한 전우들의 아낌없는 격려와 지원이 있었기에 영예로운 탑 헬리건에 선정될 수 있었다"며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반드시 승리할 수 있는 최정예 육군항공 전투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수 헬리건에는 501항공대대 김민기(37) 소령이 선정돼 국방부장관상을 받았다. 2.75인치 로켓(RKT) 등 화기별 우수 사수에는 902항공대대 서현주 준위(47) 등 5명이 뽑혀 참모총장상 및 항공사령관상을 수상했다.


이보형 육군항공사령관은 "육군항공 전력은 신속한 기동력과 막강한 화력을 바탕으로 지상전의 승리를 보장하는 필수전력"이라며 "전장을 지배하는 공세기동전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완벽한 전투준비와 훈련 또 훈련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육군항공 사격대회는 헬기조종사의 항공사격 전투기량을 겨루는 장으로 1989부터 열렸다. 1999년부터 최고 성적을 거둔 사수를 그해의 탑 헬리건으로 선정해 국방부장관상을 수여했으며 2002년 대통령상으로 상급을 높였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