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드론 잡는 '레이저 무기' 만든다

최종수정 2021.05.31 11:03 기사입력 2021.05.31 11:03

한화, 드론 잡는 '레이저 무기' 만든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한화가 드론 등 소형 무인기를 상대할 수 있는 레이저 무기의 원천 기술 국산화에 나선다.


31일 한화는 국방과학연구소(ADD)로부터 '레이저 발진기 시제제작' 사업을 수주해 4년안에 개발키로 했다. 계약규모는 총 243억 원이다.


레이저 발진기는 레이저 빔을 발생시키는 장비로, 레이저가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도록 나갈 수 있게 한다. 레이저 무기의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기술이다. 레이저 무기는 하늘에서 빠르게 이동하는 목표물을 빛의 속도로 정확하게 격추할 수 있어 드론 등 소형 무인기 공격을 방어할 수 있는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에 개발하는 레이저 발진기에는 첨단 광원 기술이 적용된다. 다수의 레이저 빔을 한데 모아 레이저의 출력을 높이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한화는 지난 20년간 고출력 레이저 광원과 레이저 기반 센서 시스템 연구에 주력해왔다. 2019년에는 방위사업청 주관의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개발 사업을 국내 최초로 수주하기도 했다.


한화 관계자는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의 레이저 대공무기 시제품 개발에 국내 업체로는 유일하게 참여하고 있다"며 "고출력 레이저 기술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미래형 무기 전력화에 기여하고, 중장기 성장 동력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