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위기 ‘TICN 납품 방산기업들’

최종수정 2021.02.05 10:41 기사입력 2021.02.05 10:41

고사위기 ‘TICN 납품 방산기업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방위사업청이 전술정보통신체계(TICN)에 참여하는 협력업체의 납품방식을 바꾸려하면서 갖가지 잡음이 일고 있다. 부품 조달 방식의 변경은 당장 전력화 시기를 늦출 가능성이 있으며, 이 분야에 참여해 많은 투자를 진행해 온 협력업체들의 경영난 우려도 문제로 떠올랐다.


5일 방산업계에 따르면 TICN은 아날로그식 군 통신을 디지털식 통신망으로 교체하는 사업이다. 예산만 5조원이 넘어 군내 매머드급 사업으로 손꼽힌다. 이 사업에는 수십 개 방산업체가 참여하는 데 크게 ‘체계업체’와 ‘협력업체’가 있다. 체계업체는 {$_001|한화시스템_$}, {$_001|휴니드_$}테크놀러지스, {$_001|LIG넥스원_$} 등 대기업이고, 협력업체는 이들에게 발전기나 냉난방기, 쉘터 등 핵심부품을 납품하는 기업이다.


그동안 체계업체는 협력업체를 직접 결정해왔는데, 방위사업청은 이 방식을 ‘관급’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공고를 통해 경쟁에 붙여 협력업체를 다시 뽑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체계업체 입장에선 협력업체가 바뀔 수 있어 시제품 제작, 성능시험 등을 다시 해야한다. 이런 절차에만 약 1년이 걸려 그만큼 군의 전력화 시기가 지연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협력업체에 다시 선정될지 불분명해진 기업들은 경영난에 빠질 수 있다. 협력업체들은 2016년부터 TICN 부품을 3차까지 납품해왔고, 현재 물량이 가장 많은 4차 납품을 앞둔 시점이다. 예컨대 핵심부품인 쉘터 납품 관련 46개 업체의 경우, 납품에 대비해 인력 600여 명을 채용하고 770여 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업체는 4차 납품을 보장받지 못할 경우 부도가 불가피하다고 호소하고 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