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하차 소식 전해 "광산 김씨 패밀리는 영원할 것"

최종수정 2020.07.11 23:46 기사입력 2020.07.11 23:46

사진=KBS '살림하는 남자들2' 사진=KBS '살림하는 남자들2'


[아시아경제 김정호 객원기자] 배우 김승현 가족이 '살림남2'에서 하차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승현 가족의 하차 소식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승현은 딸 수빈이와 한 집에서 지내게 됐다.


이에 김승현은 수빈에게 "너 혼자 살아보기 전에 아빠랑 같이 살아보는 거니깐 나중에 혼자서 독립할 수 있을지 생각해봐라"고 잔소리를 했다.


이때 김승현의 부인 장정윤 작가에게 전화가 왔다. 장 작가는 "일 때문에 밖에 나와있다"라며 "아빠랑 둘이 있는거 어색하지 않지? 잔소리가 좀 많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수빈이는 "살려달라"라며 "아빠 (잔소리) 때문에 고생이 많다. 저도 이제 그 고생에 합류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장 작가는 "이따 가서 맛있는거 해줄게"라고 말했다. 이에 김승현은 "평상시에 나한테는 이렇게 말 안했는데"라며 행복한 모녀 사이를 질투했다.


아울러 김승현의 가족은 살림남 하차 소식을 전했다.


김승현의 부친은 "'살림남2' 하면서 우리 가족도 화합이 되고 여러 가지로 좋은 일이 많이 생겼다. 다 시청자 분들 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승현의 모친은 "부족한 점이 많았는데 많이들 웃고 사랑해주셔서 고맙다"며 눈물을 보였다. 더불어 수빈은 "저희 아빠 많이 응원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김승현은 "광산 김씨 패밀리는 영원할 것"이라며 "여러분이 원하신다면 언제든 다시 나오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살림하는 남자들2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김정호 객원기자 kim9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