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디펜스클럽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Multimedia 포토 동영상 자료실

한미연합사 창설 41주년…文 "동맹의 자랑스러운 역사 계속될 것"

최종수정 2019.11.08 15:50기사입력 2019.11.07 14:13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앞줄 왼쪽 세번째)이 7일 서울 용산 미군기지 콜리어필드 체육관에서 열린 한미연합군사령부 창설 41주년 기념식에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과 기념촬영 뒤 악수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는 최병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사진=연합뉴스)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앞줄 왼쪽 세번째)이 7일 서울 용산 미군기지 콜리어필드 체육관에서 열린 한미연합군사령부 창설 41주년 기념식에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과 기념촬영 뒤 악수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는 최병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한미연합군사령부가 7일 창설 41주년을 맞아 서울 용산기지 콜리어필드 체육관에서 기념식을 가졌다.


기념행사에선 문재인 대통령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축전 낭독, 사령관과 부사령관의 기념사 등이 이어졌다. 연합사 창설 이래 처음으로 한국 합참의장과 지상구성군 사령관 겸 한국 지상작전사령관, 연합특전사령관 등이 행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축전을 통해 "철통같은 연합방위태세 확립과 굳건한 한미동맹을 위해 진력하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과 휘하 장병 여러분의 노고에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로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미래 연합사 구성에 더욱 심혈을 기울여 한반도 평화를 만들어내는 주역이 되어주시길 당부한다"며 "피로 맺은 한미동맹의 자랑스러운 역사는 영원히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기념사에서 "한미동맹은 균형된 동맹으로 희생, 공유된 핵심가치, 서로를 위한 헌신이 현재의 강력한 동맹을 만들었다"며 "한미동맹은 뚫을 수 없으며 그 어느 때보다 강하다"고 말했다.


연합사는 한미 양국의 합의에 따라 1978년 11월7일에 창설됐다.


연합사는 "확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한미 양국의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 합의'에 따라 전작권 전환 후 미래연합사 체제로의 지휘구조 재편을 위한 준비에 매진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