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디펜스클럽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News 리얼타임 국방뉴스

軍공중전력 대거 동원…文대통령 "강한 국방력" 강조(종합)

최종수정 2019.10.02 13:47기사입력 2019.10.01 11:25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대구 공군기지에서 열린 국군의 날 행사에서 기념사를 마친 뒤 거수경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대구 공군기지에서 열린 국군의 날 행사에서 기념사를 마친 뒤 거수경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제원 기자] 제71주년 국군의날 기념행사가 1일 대구 공군기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관으로 열렸다. 이날 군은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를 처음 대중에게 공개했다. 최근 안보 태세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국방부가 강한 군사력과 실전 능력을 과시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우리 국군은 독립운동에 뿌리를 둔 '애국의 군대'이며, 남북 화해와 협력을 이끄는 '평화의 군대'"라며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안보 태세를 갖춰 평화와 번영의 초석이 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 대구 공군기지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강한 국군'을 주제로 개최된 제71주년 국군의날 기념식 연설에서 "함께 잘 사는 새로운 100년을 우리 군과 함께 만들어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연설문에서 '평화'를 9차례 언급하는 동시에 '강한 국방력'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지키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내는 것"이라며 "우리 군의 철통같은 안보가 대화와 협력을 뒷받침하고, 항구적 평화를 향해 담대하게 걸을 수 있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한 국방력을 가진 우리 군을 믿고 지난 유엔(UN) 총회에서 '전쟁불용'을 선언했다"면서 "비무장지대(DMZ)로부터 새로운 평화의 길을 열어온 우리 군에 자부심을 갖고 DMZ의 국제 평화지대화(化)를 제안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대구 공군기지에서 열린 국군의 날 행사 중 정경두 국방부 장관, 군 수뇌부들과 함께 지상사열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대구 공군기지에서 열린 국군의 날 행사 중 정경두 국방부 장관, 군 수뇌부들과 함께 지상사열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대구에서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임석해 국군의날 공식 행사가 개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중전투사령부가 위치한 대구 공군기지는 공군의 핵심 전력 F-15K의 기지로 한반도 영공 전체 출격이 가능하다. 문 대통령은 "대구는 대한민국 안보의 전략적 요충지이자 애국의 도시"라며 "99년 전 독립을 위해 탄생한 공군이 대구시민의 애국심 위에서 '창공의 신화'를 써내려 올 수 있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국방부는 우리 공군의 첫 스텔스기인 F-35A 4대를 이날 공개했다. 1대는 행사장에 전시하고 3대는 이륙해 공중전력 분열에 참여했다. 미국 록히드마틴사가 생산한 F-35A는 스텔스 기능으로 은밀한 작전 수행이 가능할 뿐 아니라 150여㎞ 전방의 다수의 적을 동시에 탐지할 수 있는 고성능 레이더를 갖추고 있어 국군 핵심 전력으로 분류된다.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F-15K 4대도 이날 문 대통령의 명령을 받고 동ㆍ서ㆍ남해로 영공 수호 비행을 했다. 대구 공군기지는 유사시 한반도 영공 어디든지 F-15K 전투기를 출격시켜 20~30분 안에 도착해 3시간 이상 작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추고 있다.


문 대통령은 공식 행사에서는 처음으로 우리가 독자 개발한 첫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에 탑승하고 행사장에 도착했다. 이어 의장 차량을 타고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과 함께 지상에 전시된 육해공군 대표 전력을 사열했다. 이날 패트리엇(PAC-3) 요격미사일과 지대공미사일 'M-SAM', 탄도미사일 '현무', K-9 자주포, 지대지미사일 '에이태킴스', 조기경보통제기 '피스아이' E-737 등이 행사장에 배치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대구 공군기지에서 국군의 날 행사 중 F-35A 스텔스 전투기를 사열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대구 공군기지에서 국군의 날 행사 중 F-35A 스텔스 전투기를 사열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육해공군 공중전력 분열에는 해상초계기 P-3C와 공중급유기 편대, 전투기 F-4EㆍFA-50ㆍKF-16ㆍF-15K 등 15종 60여대의 전력이 동원됐다.


정 장관은 이날 환영사에서 "안보 상황이 결코 녹록지 않지만 군은 어떠한 어려움도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며 "완전한 평화를 향해 담대하게 나아갈 수 있도록 튼튼히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문재인,대통령,청와대,국군,국방부,정경두,국군의날,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