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디펜스클럽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News 리얼타임 국방뉴스

'초대형방사포' 시험 실패 가능성…北은 '추가발사' 시사

최종수정 2019.09.11 11:26기사입력 2019.09.11 11:26

북한이 지난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1일 보도했다. 지난달 24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과 달리 이번에는 시험사격이 '성공했다'는 발표가 없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사진에서 초대형 방사포가 화염을 뿜으며 치솟고 있다.
북한이 지난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1일 보도했다. 지난달 24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과 달리 이번에는 시험사격이 '성공했다'는 발표가 없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사진에서 초대형 방사포가 화염을 뿜으며 치솟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문제원 기자] 북한은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전하면서 조만간 연발 사격시험까지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신형무기 '4종 세트'의 완성 임박을 알림과 동시에 추가 도발 가능성을 시사한 셈이다. 다만 전날 쏘아올린 발사체 2발 중 1발은 내륙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돼 북한이 성과를 과장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는 초대형방사포의 전투전개시간을 측정해보시며 이번 시험사격에서 확증할 지표들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요해하시였다"면서 두차례에 걸쳐 시험사격이 진행되였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초대형방사포무기체계는 전투운영상측면과 비행궤도특성, 정확도와 정밀유도기능이 최종검증되였다"면서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연발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고 강조해 추가 시험발사를 사실상 예고했다.


하지만 이날 복수의 군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 2발 중 1발은 내륙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발사한 발사체 2발과 관련해 최대 비행거리(330㎞)만 밝혔을 뿐 낙하지점과 성공여부 등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노동신문도 이날 "무기체계 완성의 다음단계 방향을 뚜렷이 결정짓는 계기"라고 말해 추가 수정ㆍ보완 사항이 필요하다는 점을 암시했다. 북한은 지난달 24일 초대형방사포를 쐈을 때는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했지만 이번에는 이 같은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다. 목표물을 타격하는 순간을 담은 사진도 공개하지 않았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사진에서 초대형 방사포가 화염을 뿜으며 치솟고 있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사진에서 초대형 방사포가 화염을 뿜으며 치솟고 있다.

군은 이러한 정황을 토대로 북한의 일부 시험 실패 가능성을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사체 중 1발이 내륙에 떨어진 것이 맞다면 이례적인 일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북한은 올해 들어서만 북한판 이스칸데르급 KN-23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 등을 10번 발사했지만 실패 사실이 알려진 적은 없다.


다만 북한이 내륙 관통 시험 발사를 한 만큼 신형무기 '4종 세트'가 완성 단계에는 근접한 것으로 평가된다. KN-23의 경우 종말 단계에서 회피 기동을 해 요격이 쉽지 않고, 초대형방사포와 대구경조종방사포 역시 저고도로 비행해 미사일 방어시스템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이번에 북한이 전날 발사한 발사체가 2발이 아니라 3발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발사관 4개를 탑재한 이동식 발사차량(TEL)과 발사 장면을 공개했는데 시험 종료 후 찍힌 TEL의 모습을 보면 4개의 발사관 중 1개의 빨간색 발사관 뚜껑은 여전히 닫혀있다. 미사일이 3발이 발사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


북한이 3발의 미사일을 쐈지만 1발은 내륙으로 떨어지며 실패했고, 때문에 북한이 성공을 과시하지 않고 추가 발사를 시사한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군 당국도 이와 관련해 추가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