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디펜스클럽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News 리얼타임 국방뉴스

"韓日 자아성찰하고 신중해야"

최종수정 2019.08.08 11:21기사입력 2019.08.08 11:21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ㆍ일본 담당 동아시아ㆍ태평양 부차관보가 한일 양국에 자아 성찰과 신중함을 주문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내퍼 부차관보는 7일(현지시간) 헤리티지재단이 워싱턴DC에서 '한일 무역 분쟁'을 주제로 연 세미나의 개회사를 통해 "우리는 한국과 일본이 창의적 해법을 위한 공간을 찾을 수 있기를 희망하며 이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두 동맹 간 대화를 촉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지만 "한일 관계가 약화되면 관계를 스스로 개선할 책임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몇 개월간 양자 관계를 손상시킨 정치적 결정들에 대해 약간의 자아성찰을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미 국무부도 이날 미국의소리(VOA)에 같은 입장을 제시했다. VOA는 한 국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경제와 안보 측면에서 한일 관계에 악영향을 주는 긴장 상태를 막기 위한 신중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내퍼 부차관보 역시 "한일 관계의 경제적, 안보적 측면에 악영향을 주는 것을 막기 위해 약간의 신중함(prudence)이 필요하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이 한일 갈등 해소를 위한 관여(engage)를 통해 더 이상의 상황 악화는 안 된다는 신호를 보냄과 동시에 한일 양국에 새로운 해법 마련을 위한 주도적인 노력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내퍼 부차관보는 북한은 물론 중국, 러시아의 위협에 맞서는 한ㆍ미ㆍ일 관계를 강조했다. 한일 관계 약화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도 흔들 수 있다는 우리 정부와 여당의 움직임을 차단하려는 시도로 읽힌다. 내퍼 부차관보는 "3개국 사이의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관계는 특히 북한과 러시아, 중국이 제기한 공동의 도전에 직면해 있는 이 시기에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러시아와 중국의 동해상 합동정찰 비행에 대해 "3개국에 대한 직접적인 도전이자 최근 한일 관계의 마찰을 이용하려는 시도"라고 평가하며 "이 지역에서 도전자들이 한ㆍ미ㆍ일 사이에 더 끼어들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날 미 국무부 관계자도 GSOMIA 실효성에 대한 VOA의 질문에 "한국과 일본 모두의 동맹이자 친구인 미국은 북한은 물론 공동의 역내 도전들에 맞서 강력하고 긴밀한 관계를 확실히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일무역분쟁,국무부,미국,외교부,국방부,GSOMIA,한일갈등,아베,문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