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순직 조종사 유자녀 위해 월급 기부한 공군장병

최종수정 2018.08.07 09:56기사입력 2018.08.07 09:56

<h1>순직 조종사 유자녀 위해 월급 기부한 공군장병</h1>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월급을 모아 공군 순직 조종사 유자녀를 위해 기부한 공군 장병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바로 제11전투비행단 102전투비행대대 소속 손유승 병장(22·사진).

7일 공군에 따르면 이달 21일 전역하는 손 병장은 전투비행대대 작전지원병으로 복무하면서 지난 4월 경북 칠곡에서 발생한 F-15K 사고 때 같은 대대에서 근무하던 조종사의 순직을 경험한 후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기부를 결심했다고 한다.

손 병장은 "지난 F-15K 사고로 순직한 조종사는 영공 방위 임무 완수에 항상 최선을 다하고 평소 저에게 인간적으로도 많은 도움을 주셨던 따뜻한 분이었다"며 "저의 작은 정성이 조국을 수호하기 위해 노력한 조종사의 희생을 추모하고 남겨진 유가족을 위로할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늘사랑 장학재단은 1982년 사고로 순직한 고(故) 박광수 중위의 부모가 28년 동안 모아온 1억 원의 유족연금과 조종사 2천700여 명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2억여 원의 성금을 기반으로 2010년 9월에 설립됐다.

이 재단은 2012년부터 매년 비행임무 중 순직한 공군 조종사의 유자녀를 대상으로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