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산’ 이번엔 장공지 개발 도전장

최종수정 2022.12.12 09:51 기사입력 2022.12.12 09:51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전투기에 장착할 장거리공대지유도탄(장공지)이 국내 기술로 개발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4.5세대 첫 초음속 국산 전투기인 KF-21 보라매에 탑재할 장공지미사일을 이달부터 2028년까지 1900여 억원을 투자해 개발할 계획이다.


장공지는 수백 km 떨어진 적의 핵심표적을 정밀 공격할 수 있는 KF-21 전투기의 핵심 무장이며, 국내기술로 개발되는 최초의 공중발사 유도탄이다. 국내 기술로 개발될 장공지는 사거리 350㎞ 이상으로 다탄두로 운용될 예정이다. 우리 공군의 F-15K에 탑재한 사거리 500㎞의 타우러스 미사일과 형상이 닮아 ‘한국형 타우러스’라고도 불린다. 체계개발 과정에서 탄두·엔진 등 시제품 제작은 LIG넥스원, 한화방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 최근 K-방산을 주도하고 있는 방산업체들이 대거 참여할 계획이다.


국내 방산기업들은 2019년부터 2021년 말까지 진행된 장공지 탐색개발을 통해 기술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앞으로 항공기 안전 장착, 분리 기술을 보충할 계획이다.


장 공지 개발이 완료되면 수출 뿐만 아니라 국내기술로 최초 개발하는 KF-21 전투기의 수출경쟁력 상승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