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외과 최고 권위자 이국종 교수, 국군대전병원장 취임

최종수정 2023.12.27 12:23 기사입력 2023.12.27 10:22

국방부, 명예대령으로 진급시켜
이 원장 “군헬기 의료에 더 활용해야”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27일 국내 외상외과 분야 최고 권위자로 손꼽히는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를 국군 대전병원장으로 임명했다. 또 명예해군 중령에서 명예해군 대령으로 진급시켰다.




이국종 원장은 27일 국방부 출입 기자들을 만나 “해군 고속정 함장이 소령인 점을 고려하면 대령 진급은 부담스럽지만, 기관장에 맞게 진급시켜준 것으로 알고 임무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중증외상환자를 치료할 시설이 없는 대전병원장의 임무에 대해 “외상의과 전문의로서 외길을 걷고자 했다면 원장직에 지원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중부 이남 지역의 군 의료 체계를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 헬기와 관련해서는 활용성을 강조했다. 이 원장은 “군 헬기는 작전보다 의무 관련 출동 건수를 늘릴 필요가 있다”면서 “헬기 한 대당 비행시간을 따져봐서 (의료지원에)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2011년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을 이역만리 오만까지 날아가 살려내면서 외상 외과의 중요성을 알렸다. 2017년 11월에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우리 측으로 넘어오다 총상을 입고 사경을 헤매던 북한군 장병을 직접 집도해 소생시키면서 국민적 관심을 받기도 했다. 그의 노력은 경기도 응급의료 전용 헬기인 ‘닥터헬기’ 도입과 전국 권역외상센터 설치를 위한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개정의 마중물이 돼, 외상환자 소생률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


이 원장은 2015년 7월 명예해군 대위로 위촉된 이후 2017년 4월에 명예해군 소령으로, 2018년 12월에는 명예해군 중령으로 진급했다. 지난해 8월부터는 국방부 의무자문관으로 활동하면서 군 의무분야 훈련에 참여하면서 조언을 해왔다. 이 원장은 오는 28일 국군대전병원에서 취임식을 하고 업무를 시작한다. 국군대전병원은 국군의무사령부 예하 국군병원으로 460여개의 병상을 갖추고 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