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군 첫 합참의장’ 김진호 대장 별세

최종수정 2022.09.30 08:31 기사입력 2022.09.30 08:31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합동참모본부 의장을 지낸 김진호 예비역 육군 대장이 30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고인은 1941년 서울에서 출생한 김 전 의장은 배재고와 고려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1964년 ROTC 2기로 소위로 임관한 뒤 월남전에 참전했고 37사단장, 교육사령부 참모장, 2군사령관을 거쳐 1998년 3월부터 1999년 10월까지 학군장교(ROTC) 최초의 합참의장을 맡았다.


고인은 1999년 6월 15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남북한의 함정이 교전한 제1연평해전 당시 합참의장으로 있으면서 작전을 지휘했다.


그는 2014년 펴낸 자서전 ‘군인 김진호’에서 교전 당시 파악한 북한 교신 내용을 토대로 북측 사상자가 130여 명에 달했다고 전했다. 자서전 판매대금은 제1연평해전 참전 장병들 격려금으로 전달하기도 했다.


북한 공격에 맞섰던 고인은 퇴역 후에는 2001년 한국토지공사 사장을 맡아 개성공단 사업에 참여하면서 남북 경제협력에 힘을 보탰다. 2017년부터 올해 초까지 재향군인회 36대 회장을 지냈다.


유족은 부인 심기숙 여사와 1남 1녀가 있으며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장례는 ‘합참장’으로 치러지며 향후 대전국립현충원에서 안장식이 있을 예정이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