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한탄바이러스 발견' 이호왕 교수 현충원에 잠든다

최종수정 2022.08.05 08:02 기사입력 2022.08.05 08:02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세계 최초로 유행성 출혈열 병원체를 발견한 고(故) 이호왕 고려대 명예교수가 현충원에 안장된다.


5일 국가보훈처는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에서 이 교수를 국립묘지 안장 대상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5일 향년 94세를 일기로 별세한 이 교수는 에이즈, 말라리아와 함께 세계 3대 전염성 질환으로 알려진 유행성출혈열의 병원체인 한탄바이러스와 서울바이러스를 최초로 발견하는 업적을 세웠다. 또 이 병원체들이 포함되는 새로운 속(屬)인 한타바이러스를 1980년 제정했다.


이는 한국인이 발견한 최초의 병원미생물로, 이 연구 업적은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현재 의학·생물학 교과서에 수록돼 있다. 이 교수는 1989년 유행성출혈열 진단법과 1990년 예방백신(한타박스)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치사율 7%인 이 병을 신속하게 진단하고 예방하는 길을 열었다.


한타박스는 한국 신약 개발 1호로, 한 과학자가 병원체의 발견 및 진단법을 찾아내고 예방백신까지 만든 것 역시 세계 최초 사례였다고 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02년 4월 20일 이 교수에게 과학기술훈장 창조장(1등급) 훈장을 수여했다.


이 교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가사회공헌자' 자격으로 현충원에 안장될 수 있으며, 보훈처는 유가족과 협의를 거쳐 고인 유해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할 예정이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