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독립운동자금 지원 하희옥 선생 국립현충원 안장

최종수정 2021.03.02 08:52 기사입력 2021.03.02 08:52

미국서 독립운동자금 지원 하희옥 선생 국립현충원 안장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미국서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한 공로가 인정된 하희옥 선생이 국립현충원에서 영면한다.


국가보훈처는 2일 조국의 광복을 위해 힘쓴 하희옥 독립운동가의 유해를 3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한다고 밝혔다.


1890년 평안남도 용강에서 태어난 선생은 1914년부터 1945년까지 미국 대한인국민회 샌프란시스코, 아크론, 뉴욕, 시카고 지방회에서 활동하면서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했다. 이런 공적 등으로 2015년 대통령 표창이 추서됐다.


선생은 그간 유족이 확인되지 않아 표창장을 전달할 수 없었고, 묘소 위치도 몰랐다. 그러나 최근 언론 보도 등을 통해 1978년 경기 용인 공원묘지에 안장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보훈처는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동수 의원(인천 계양구갑)과 함께 선생의 후손을 찾는 일을 적극적으로 진행했다. 선생의 공적과 관련된 흥사단, 시카고 한인회 등을 통해 자료와 증언을 확보하고, 국내 제적등본 조회 등을 거쳐 선생의 후손 확인 작업을 마쳤다. 이후 국내에 거주하는 유족대표(김하주·외손녀)의 요청으로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이장이 결정됐다.


아울러 정부가 보관 중이던 선생의 대통령 표창도 지난달 23일 후손 중 최고 연장자인 김영주(외손녀·미국 거주) 씨에게 LA총영사관에서 전수했다.


선생의 유해는 3일 오전 경기도 용인 공원묘지에서 이장 절차를 통해 대전현충원의 독립유공자 제5묘역으로 봉송되어 유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현충원장 주관으로 안장식이 진행된다.


보훈처는 "앞으로도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독립유공자 묘소에 대해 후손 찾기 등을 통해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에 대한 마지막 예우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