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 100회 헌혈 달성한 육군 하사

최종수정 2020.07.30 09:18 기사입력 2020.07.30 09:18

육군 36보병사단 이동욱 하사가 29일 강원도 원주시 헌혈의 집에서 100번째 헌혈을 하고 있다. 육군 36보병사단 이동욱 하사가 29일 강원도 원주시 헌혈의 집에서 100번째 헌혈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21세 육군 하사가 최연소 나이로 헌혈 100회를 달성했다.


30일 육군에 따르면 제36보병사단 소속 이동욱(21) 하사가 이달 29일 헌혈 100회를 달성해 대한적십자로부터 적십자 헌혈유공장 명예장을 받았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하사는 대한민국 국민 중 최연소 헌혈 유공 명예장 수상자다. 대한적십자사는 헌혈 30회에 은장, 50회에 금장, 100회에 명예장, 200회에 명예대장, 300회에 최고명예대장 등을 수여한다.


이 하사는 어린 시절부터 부모님이 꾸준히 헌혈하는 모습을 보고, 고등학생 때 첫 헌혈을 시작했다고 한다. 이 하사는 고등학교 3학년이었던 2016년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은장을 받았고, 군복무 중이던 2018년 금장을 받았다.


지난해 이 하사의 아버지 이민범(54) 씨는 헌혈 318회로 최고명예대장을, 어머니 이희영(48) 씨는 헌혈 102회로 명예장을 받았다. 형 이동규(25) 씨 역시 지난해 헌혈 51회로 금장을 받아 온 가족이 총 571회 헌혈을 했다. 36사단은 이 하사에게 사단장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이 하사는 "생명나눔의 중요성을 어릴 때부터 알려준 부모님에게 감사하다"며 "적극적인 헌혈을 통해 국민의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주변 전우에게도 헌혈의 중요성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