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km밖 전장 스마트폰으로 본다… 한화시스템, 감시체계 개발

최종수정 2020.12.04 10:10 기사입력 2020.12.04 09:59

육군 보병대대의 개인 감시체계 운용개념도. /한화시스템 제공 육군 보병대대의 개인 감시체계 운용개념도. /한화시스템 제공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 주관 신속획득 시범사업인 ‘초연결 기반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의 최종사업자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기존에는 병사가 전장의 상황을 개인 무전기를 통해 음성이나 문자방식으로만 공유할 수 있었다. 반면 ‘초연결 기반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는 생생한 영상정보까지도 실시간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이번달부터 1년간의 개발과정을 거쳐 육군과 공군에서 시범 운용할 계획이다.


계획에 따르면 개인 헬멧에는 주간 영상 획득용 고해상도 카메라와 야간 영상까지 획득할 수 있는 적외선 열영상 카메라로 구성된 지능형 영상센서가 부착된다. 특히 한화시스템이 자체 개발한 초소형 지능형 열상엔진 모듈을 적용해 1km 거리의 사물도 정확히 인식해낼 수 있다.


또 국내 최초로 상용 스마트폰을 무기체계에 적용하게 돼, 언제 어디서든 영상 정보를 송·수신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육군은 지능형 카메라로 획득한 전장의 음성·데이터·영상 정보를 지휘소까지 실시간 공유해 전투능력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군 특수탐색 구조대대 역시 구조작전 지시·응급조치 조언 등 구조작전의 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민간의 재해·재난 구조상황 때도 더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화시스템은 기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2021년부터 진행되는 ‘개인 전장 가시화체계’ 체계 개발사업으로 확대할 수 있길 바라고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2007년부터 현재까지 국방과학연구소와 개인전투체계 연구사업을 진행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감시·정찰 분야의 첨단 미래기술 역량을 확보해왔다"며 "이를 통해 스마트 개인 감시 체계를 신속하게 구축해 초연결·초지능 시대의 첨단 미래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국방을 선도할 것"이라고 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