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국내 독자 개발 소형무장헬기 최초 양산

최종수정 2022.12.23 14:27 기사입력 2022.12.23 09:56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수리온에 이어 국내에서 독자 개발된 두 번째 국산 헬기인 소형무장헬기(LAH)가 최초 양산된다.


{$_001|한국항공우주_$}산업(KAI)은 22일 방위사업청과 LAH 양산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항공기 10대 및 초도운용요원 교육, 정비대체장비 등 통합체계지원요소를 포함해 3020억원 규모다. 사업 기간은 약 36개월로 2024년 12월에 최초 납품 예정이다.


LAH는 육군의 항공타격작전 및 공중강습작전엄호 등의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현재 운용 중인 노후화된 500MD와 AH-1S를 대체한다.


4축 자동비행조종장치와 고성능의 표적획득장비, 통합형 헬멧시현장치가 무장시스템과 유기적으로 연동해 조종사의 임무수행능력을 대폭 향상했다. 대공무기체계 위협에 대한 경보·방어 수단인 생존장비관리컴퓨터, 레이다경보수신기, 미사일경보수신기 같은 첨단 방어시스템이 장착돼 생존성도 크게 강화됐다.


LAH는 네트워크전 수행을 위해 국산 항공기 최초로 육군 전술데이터링크와 한국형 합동 전술 데이터링크를 장착했다.


KAI는 향후 특수작전공격헬기, 지휘통제헬기와 같은 다양한 임무수행이 가능한 소형다목적헬기(LUH) 개발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