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T모티브, 스마트 권총 중동에 수출

최종수정 2021.04.19 14:08 기사입력 2021.04.19 14:08

SNT모티브, 스마트 권총 중동에 수출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방위사업체인 SNT모티브는 독자 개발한 경찰용 스마트 권총(모델명 STRV-9)을 국내 도입에 앞서 중동지역에 수출했다고 19일 밝혔다.


SNT모티브 경찰용 스마트 권총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민군협력사업'으로 개발됐고, 국내 도입이 검토되고 있다.


SNT모티브는 "이 권총은 세계 최초로 적용된 독특한 시스템과 우수한 리볼버(탄창이 회전식으로 된 권총) 형태 디자인을 높이 평가받아 중동지역으로 먼저 수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스마트 권총은 일반 권총과 달리 사용자 운영개념에 맞춰 개발된 권총이다. 공포탄, 비살상탄, 보통탄(실탄)을 모두 사용 가능하며 사수가 사용 탄종을 확인하며 사격할 수 있다.


비살상탄은 일반 실탄 에너지를 10분의 1로 축소해 적정 물리력을 갖춰 피해를 최소화하며 적을 제압하는 데 효과적이다. 스마트 모듈이 장착돼 사격 발수, 위치, 시간, 발사각도 등이 저장된다.


SNT모티브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전시회를 비롯해 올 2월 중동에서 열린 'IDEX 2021 방산전시회'에서 스마트 권총과 비살상탄 등을 선보인 이후 중동 지역을 포함한 여러 국가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아 이번에 공급계약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국내 방산 기술력이 해외에서 먼저 인정받은 쾌거"라며 "정부 기관에서 도입 검토가 완료되면 국내에서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