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텍, ‘군 전용 라이다 전력전송 기술’ 개발 나선다

최종수정 2021.01.27 11:08 기사입력 2021.01.27 11:08

사진 우측은 빅텍 임만규 대표, 좌측은  ㈜스핀텍 최현용 대표 사진 우측은 빅텍 임만규 대표, 좌측은 ㈜스핀텍 최현용 대표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방산기업 빅텍이 ㈜스핀텍(대표 최현용)과 ‘군 전용 라이다(LiDAR)와 레이저(Laser)전력전송 기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7일 빅텍에 따르면 광 전력 전송 분야 전문업체인 스핀텍은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이하 KETI) 내에서 창업한 회사로 KETI의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라이다 기술을 개발해 상용화 했다. 라이다는 레이저 펄스를 발사하고, 그 빛이 주위의 대상 물체에서 반사되어 돌아오는 것을 받아 물체까지의 거리 등을 측정함으로써 주변의 모습을 정밀하게 그려내는 장치다.


빅텍은 이번 협약을 통해 미래전 환경에 대비한 ‘군 전용 라이다 및 레이저 전력전송 분야’ 무기체계를 개발할 예정이다.


군은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해 공군 비행장 등 군 기지 내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에 대한 선행 연구를 검토 중이다. 자율주행 기술은 미래 전투 지역에서 다양한 물자를 보급하는 무인 수송차량 개발로 이어질 전망이다.


빅텍 임만규 대표는 "군 차량 자율주행, 자율로봇 분야 등 4차 산업에 진화된 무기체계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혔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