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궁·해룡·해성' 해상무기 삼총사의 위력

최종수정 2024.05.13 09:16 기사입력 2024.05.13 09:16

국내기술로 개발한 해상무기가 실사격에서 목표물을 모두 명중하며 ‘K-방산’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발사된 해상 유도무기는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 '해궁', 전술함대지유도탄 '해룡', 함대함유도탄 '해성-Ⅰ'이다.


홍대선함(PKG)이 적 수상함의 해상도발 상황을 가정해 해성-I 함대함유도탄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제공=해군)
전북함(FFG-I)이 적 지상 도발 세력을 타격하는 상황을 가정해 해룡 전술함대지유도탄을 발사하고 있다.(사진제공=해군)


13일 해군에 따르면 해군은 육군, 공군과 함께 지난 10일 동해상에서 해군1함대사령관 주관으로 합동 해상 전투탄 실사격 훈련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이번 훈련엔 광개토대왕함(DDH-Ⅰ), 춘천함(FFG-Ⅱ), 전북함(FFG-Ⅰ), 홍대선함(PKG) 등 해군 함정 10여 척, P-3 해상초계기와 링스(Lynx) 해상작전헬기, 육군 AH-64E '아파치' 공격헬기, 공군 KF-16 전투기 등이 참가했다.


적의 공중·해상·지상 도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된 이번 훈련에서 육·해·공군 합동 전력은 대공·대함·대지유도탄을 실사격하며 유도탄 운용 및 교전능력을 강화하고, 합동작전 수행능력을 향상했다.


춘천함은 함정으로 접근하는 적의 항공기 및 유도탄 도발 상황을 가정한 실사격 훈련을 진행했다. 대공무인표적기가 춘천함에 고속으로 접근하자, 춘천함은 해궁을 발사해 표적기를 격추했다.


춘천함(FFG-II)이 적 항공기 및 유도탄을 모사한 대공무인표적기에 해궁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제공=해군)


춘천함의 이번 해궁 실사격은 유도탄 전력화 이후 군 주관으로는 실시된 첫 실사격이다. 한국형 전투체계 종합능력평가(K-CSSQT)도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약 3주간 춘천함에 최초로 시범 적용됐다.K-CSSQT는 함정의 전투체계 성능과 승조원 운용능력을 과학적으로 분석·평가하는 것으로, 지난해 국방과학연구소(ADD) 삼척해양연구센터가 전력화되면서 가능해졌다.


춘천함은 K-CSSQT를 통해 유도탄 실사격에 대한 준비·발사·명중 등 단계별 전투능력을 확인했으며, 분석한 평가자료는 향후 함정 승조원 교육훈련과 교리 발전에 활용될 예정이다.


적 수상함의 해상 도발 상황을 가정한 훈련을 함께 한 광개토대왕함은 해상 표적에 함대함유도탄인 '하푼'을 발사했으며, 홍대선함은 해성-Ⅰ을 발사해 각각 표적을 명중시켰다. 전북함은 적 지상 표적을 가정한 해상의 특정 목표점을 향해 해룡을 쏴 명중시켰다.


아파치와 KF-16이 각각 발사한 '헬파이어'(Hellfire), 매버릭(Maverick)도 적 지상 도발 세력을 가정한 해상 표적을 초토화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