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오늘까지 합동 도서방어훈련

최종수정 2024.05.10 09:08 기사입력 2024.05.10 08:53

연평도·백령도 도서지역서 실시

해병대는 8∼10일 백령도·연평도 일대 도서와 해역에서 전반기 합동 도서방어훈련을 실시했다.




10일 해병대에 따르면 해병대 서북도서방위사령부(서방사) 주도하에 해·공군작전사령부, 육군 특수전사령부 등 합동전력이 참여해 증원 전력 투입, 상륙 저지 훈련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과거 통상 연 2회씩 진행됐던 이 훈련은 2017년 이후 열리지 않다가 지난해 6월 6년 만에 재개된 바 있다.


해병대는 훈련을 통해 유사시 초동조치 능력 향상, 도서주민 생존성 보장, 합동전력의 통합 대응력 향상 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이번 훈련을 통해 적 도발 시 서북도서 절대 수호를 위해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다시 한번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