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병원 개방 일주일… 진료 민간인 47명

최종수정 2024.02.26 14:27 기사입력 2024.02.26 14:27

군 병원 응급실 개방 일주일째인 26일 정오까지 국군 병원에서 진료받은 민간인이 전날보다 8명 늘어난 총 47명으로 확인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6일 국방부에 따르면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에서 21명, 국군대전병원에서 8명, 국군양주병원에서 2명, 국군포천병원에서 2명, 국군춘천병원에서 2명, 국군홍천병원에서 2명, 국군강릉병원에서 2명, 국군서울지구병원에서 5명, 국군고양병원에서 1명, 해군해양의료원에서 2명이 진료를 받았다.


국방부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한 전공의 등 의사들의 집단 움직임에 대응해 20일부터 12개 군 병원 응급실을 민간에 개방했다.


응급실 개방 군 병원은 국군의무사령부 산하 국군강릉병원, 국군춘천병원, 국군홍천병원, 국군고양병원, 국군양주병원, 국군포천병원, 국군서울지구병원, 국군수도병원, 국군대전병원과 해군 산하인 경남 창원시 해군해양의료원·해군포항병원, 공군 산하인 충북 청주시 공군항공우주의료원 등이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