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 “일 초계기 위협 사과문제 다시 협의할 것”

최종수정 2023.03.23 10:45 기사입력 2023.03.23 10:45

이종섭 국방부장관은 2018년 말 일본 초계기의 위협비행 사건에 대한 사과요구에 대해 “앞으로 다시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3일 이 장관은 국방위원회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후덕 의원으로부터 국방부의 입장에 대해 질문을 받고 “

그 과정에서 (우리 해군이) 레이더를 조사했는지 안 했는지가 핵심"이라며 "우리 입장은 레이더를 조사하지 않았다는 것이고 일본은 (우리 해군이) 레이더를 조사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방부의 입장은, 이 문제에 대해 한일 간 서로 입장이 달라 사실관계를 (명확히) 해야 하고, (그래서) 실무협의를 수차례 했다"며 "한일관계 진전에 따라 앞으로 그 부분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한일 간에 입장이 다르다’는 이 장관의 반복된 답변에 "대한민국의 입장이 무엇인지를 여기서 얘기해 달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본으로부터 초계기 위협비행에 대해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는 윤 의원의 촉구에 이 장관은 "그 부분은 앞으로 다시 협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일본 초계기 위협비행 사건은 2018년 12월 20일 동해에서 조난한 북한 어선을 수색 중이던 한국 해군 광개토대왕함 근처에서 일본 해상자위대의 초계기가 위협 비행을 한 데서 비롯됐다. 일본은 당시 광개토대왕함이 해상자위대 P1 초계기를 향해 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사했다고 주장하면서 양국 간 갈등이 발생했다.


당시 일본 측은 그 증거라며 초계기 내부에서 촬영한 동영상을 공개했고, 한국 측은 레이더 조사는 없었고 오히려 초계기가 광개토대왕함 근처에서 저공 위협 비행을 했다고 반박했고 이런 양측의 입장이 지금까지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