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동환 방사청장 "과도한 책임지는 관행 개선"

최종수정 2022.06.23 14:06 기사입력 2022.06.23 14:06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엄동환 신임 방위사업청장은 적극적으로 업무를 수행한 직원이 과도한 책임을 져야 하는 관행과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엄 청장은 23일 취임식에서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 개선을 제안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방위사업청은 업무의 특수성으로 인해 개인의 책임이 크고 때로는 수사와 조사, 감사를 받아야 한다"며 "여러분이 소신을 가지고 당당하게 일할 수 있도록 제가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엄 청장은 또 "국방혁신 4.0을 선도하는 방사청으로 다시 태어나자"며 "우리만의 장점을 활용해 AI(인공지능), 무인·자율주행 등 신기술을 더 빨리, 그리고 더 효과적으로 전력화하는 방법을 찾자"고 당부했다.


그는 "이 순간에도 북한의 김정은 정권은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기도하는 등 한반도의 안보상황은 여전히 살얼음판"이라며 "튼튼한 국방이 없는 평화는 허구"라고 지적했다.


"방위사업청은 국방의 첨병이며 마지막 보루"라고 강조한 엄 청장은 "이러한 우리의 소임이 너무나 크다는 것을 잘 알기에 어깨가 무겁다"는 소감을 밝혔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