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장병 코로나 19 무더기 확진

최종수정 2021.05.04 11:17 기사입력 2021.05.04 10:3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30세 미만 군 장병들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하지 못한 상황에서 군내 코로나 확진자가 무더기로 늘어나고 있다.


4일 국방부에 따르면 경기도 양주의 육군 부대에서 병사 7명이 무더기로 확진되는 등 군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1명 늘었다.


양주 육군 부대에서는 휴가 복귀 후 예방적 격리 중이던 병사 1명이 가족의 확진 사실을 통보받아 진단검사를 받아 양성으로 확인됐고, 같은 생활관에 동일집단(코호트) 격리됐던 병사 등 6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해당 부대는 접촉자 등 50명을 대상으로 추가검사를 진행했으며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 외 32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2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경북 영천 육군 부대에서는 간부후보생 1명이 특별외박 복귀 후 진단검사에서 확진됐고, 1001명에 대해 추가 검사를 진행해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


충북 청주에서는 공군 병사 1명이 휴가 복귀 후 예방적 격리 중 증상 발현으로 검사를 받아 양성 판정을 받았고, 접촉자 등 60여 명에 대해 추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밖에 부대 내 확진자와 접촉자로 분류돼 격리 중이던 대구와 서울의 육군 간부 2명이 각각 격리해제 전 검사와 증상 발현에 따른 검사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이날 오전 10시 현재 군내 누적 확진자는 802명이 됐다. 이 가운데 57명이 치료를 받고 있고 나머지는 완치됐다. 보건 당국 기준 격리자는 914명, 군 자체 기준에 따라 예방적 차원에서 격리하는 인원은 2만5639명이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