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 2명

최종수정 2020.10.15 16:19 기사입력 2020.10.15 16:1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미국에서 입국한 주한미군 장병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주한미군 사령부가 15일 밝혔다.


이들은 미국 정부 전세기를 타고 각각 지난 2일과 12일 오산공군기지에 도착한 장병이다.


1명은 입국 직후 첫 진단검사에서, 나머지 1명은 자가격리 기간 중 두 번째 진단검사에서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2명 모두 캠프 험프리스(평택 미군기지) 내 격리 치료 시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로써 주한미군 관련 누적 확진자는 227명으로 늘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