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정보부대'서도 코로나 확진

최종수정 2020.07.30 10:38 기사입력 2020.07.30 10:3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통제됐던 장병 휴가가 정상 시행된 8일 서울역에서 휴가를 떠나는 장병들이 열차를 기다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통제됐던 장병 휴가가 정상 시행된 8일 서울역에서 휴가를 떠나는 장병들이 열차를 기다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대북정보부대로 알려진 777사령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30일 국방부에 따르면 경기도 성남에 있는 국방부 직할부대인 777사령부 예하 대대에서 30대 간부 A씨가 전날 오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최근 휴가를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밀접접촉자 등을 파악해 조치 중이다. 추가 확진자 발생으로 이날 10시 현재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77명이다.


보건당국 기준 격리자는 451명, 군 자체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1890명 등 총 2341명이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