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입대자 전원 코로나19 검사

최종수정 2020.05.18 08:48 기사입력 2020.05.18 08:48

입영 단계에서부터 병무청 심리검사, 전문인력 증원, 심리검사 도구 개선, 병역판정검사규칙 개정 등을 통해 복무부적격자를 입대 전에 적극적으로 차단한 결과라는 것이다. 입영 단계에서부터 병무청 심리검사, 전문인력 증원, 심리검사 도구 개선, 병역판정검사규칙 개정 등을 통해 복무부적격자를 입대 전에 적극적으로 차단한 결과라는 것이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국방부가 18일부터 군 입대자 전원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한다.


국방부는 이날 각 군 훈련소와 신병교육대에 입대하는 모든 대상자들을 검체를 채취할 예정이며 8주간 매주 6300여명을 대상으로 한다고 밝혔다.


군이 훈련소에서 자체적으로 검체를 채취하고, 질병관리본부와 계약을 맺은 민간 업체 등이 검체 이송과 검사를 담당한다. 대규모 인원의 빠른 검사를 위해 취합검사법'(Pooling)이 활용된다. 훈련병이 입소 후 일주일 전 확진 판정을 받으면 귀가 조치되고, 일주일이 넘은 뒤 확진을 받으면 군 소속으로 치료를 받게 된다.


군은 확진자가 나온 지역에서 입소하거나 확진자와 동선이 겹칠 경우에 예방적 격리와 검사를 시행했었다. 현재까지 이태원 일대를 방문했다고 부대에 알린 훈련병 83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


군 관계자는 "이태원 클럽 등으로 인해 코로나19 20대 감염 사례가 늘었다"며 "집단 생활하는 훈련병이 뒤늦게 코로나19 확진을 받으면 집단 감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전원 검사를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13일 육군훈련소에 입소한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귀가 조처된 바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