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번지점프 도전…"이거 못하면 아무것도 못해"

최종수정 2020.07.11 23:33 기사입력 2020.07.11 23:33

가수 임영웅. 사진=임영웅 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임영웅. 사진=임영웅 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임영웅. 사진=임영웅 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임영웅. 사진=임영웅 유튜브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임영웅이 번지점프 도전기와 함께 '바람과 구름과 비' 촬영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1일 임영웅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내가 이거 못하면 아무것도 못한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TV조선 '뽕숭아학당' 촬영 중 번지점프를 했던 임영웅의 모습이 담겼다. 보트를 타고 등장한 임영웅은 번지점프대 위에 올라가자 긴장감에 휩싸였다.


영탁 다음 순서였던 임영웅은 비명을 지르며 당황했지만 용기를 내 번지점프를 했다. 무슨 생각으로 뛰었냐는 질문에는 "아무 생각 없이 뛰었다. 이거 못하면 앞으로 아무 것도 못한다는 생각으로 뛰었다. 훈련병 때 행군 견디는 느낌"이라고 답했다.


이어 "나름대로 표정 관리를 한다고 했는데 소리도 안 질러지더라"며 상상과 현실의 극과 극 표정을 연기했다.


또한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 촬영 비하인드도 공개됐다. 분장을 마친 임영웅은 대본을 보며 1인 다역으로 연기 연습을 했다.


그는 "찬원이가 못할 것을 우려해 제가 대사 연습을 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임영웅은 관료로 분장한 영탁 앞에서는 공손하게 손을 모은 채로 즉석에서 상황극을 펼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