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경증치매 관리 프로그램 운영

최종수정 2020.04.02 08:54 기사입력 2020.04.02 08:54

노원구, 경증치매 관리 프로그램 운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경증치매 진단을 받은 60세 이상 어르신 중 장기요양등급 미신청자나 장기요양 등급이 없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경증 치매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4월부터 3개월 과정으로 운영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반(9시30~12시30분), 오후반(1시30~4시30분)으로 나누어 하루 3시간씩 수업을 진행한다. 장소는 노원구청 5층 생명 숲 기억키움학교다.


모집 인원은 오전, 오후 각 10명씩 총 20명이다.


프로그램 내용은 크게 두 가지다. 기억력과 판단력, 계산능력 향상을 위해 태블릿 PC를 이용한 숫자와 그림 놀이에 중점을 둔다. 뇌 활성화를 위해서는 그룹 게임과 중앙 치매센터에서 제작한 뇌신경체조, 미술, 음악, 요리, 원예, 운동 등 다양하게 구성돼 있다. 수업 전에 간호사가 건강을 체크하고 작업치료사와 외부강사가 수업을 진행한다.


수강료는 없으며, 노원구 치매안심센터로 전화(911-7778) 신청을 하면된다. 센터는 교육 희망자를 대상으로 날짜를 정해 방문하도록 하고, 경증치매 정도를 확인하기 위한 인지평가 후 교육대상자를 선정한다. 거주지 확인을 위한 등본과 경증치매 진단서를 지참해야 한다.


구는 기억키움학교 외에도 구청 내에 위치한 센터에 집과 비슷한 환경의 일상생활 훈련센터 ‘희락당’을 설치, 홈런(HOME LEARN)이라는 일상생활 훈련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치매 및 경도인지 장애 대상자에게 식사, 목욕, 옷 입기, 낙상예방운동과 같은 일상생활활동 훈련을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보호자와 종사자 교육도 병행하고 있다. 가정에서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주거환경 컨설팅을 제공하고 일상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움직임 감지 센서, 미끄럼 방지 테이프 등 안전 보조도구 등을 지원한다.


오승록 구청장은 “아직 치료법이 개발되지 않은 치매와 싸우기 위해서는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다”며 “늘어나는 치매 환자로 인한 가정과 사회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치매 예방 관리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