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총장, 외출 못하는 신임장교에 "애인 말고 다른 사람 만나라"

최종수정 2021.05.04 14:10 기사입력 2021.05.04 12:20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출을 못하고 훈련을 받던 신임 장교들에게 '실언'을 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군 관졔자에 따르면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지난달 21일 전남 장성 육군 상무대를 찾아 갓 임관한 포병 장교 교육생의 야외 훈련을 참관한 뒤 10여분 간 훈시를 했다. 당시 신임 장교들은 초급간부 지휘참모과정의 일환으로 상무대 예하 포병학교에서 교육을 받던 중이었으며, 200여명이 집합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평상시 같으면 장교들은 주말에 외출·외박 등이 허용되지만, 당시 이들은 코로나19 방역조치로 두 달 가까이 외출과 외박이 통제된 상황이었다.


이에 남 총장도 장교들에게 "3월부터 외출·외박을 못 나간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수료하고 6월에 자대 가기 전에 잠깐이라도 휴가를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로 말했다.


문제의 발언은 마지막에 나왔다. 남 총장은 "(장교들 중) 여자친구, 남자친구 있는 소위들이 많을 것"이라며 "그런데 여러분들 여기서 못 나가고 있을 때 여러분들 여자친구, 남자친구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거다"라고 한 뒤 훈시를 마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남 총장은 사과문에서 "신임 장교들의 경직된 마음을 다독이며, 긴장감을 풀어주기 위해 친구를 예로 든 '적절하지 못한 표현'이 언급됐다"고 시인했다. 이어 "현장에서 교육받고 있는 신임장교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