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추미애 아들 휴가연장 전화한 사람은 여성"

최종수정 2020.09.16 14:12 기사입력 2020.09.16 14:12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연장과 관련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한 사람이 여성이라는 주장이 주장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익명의 제보를 인용해 "서씨 휴가 연장에 관련해 어떤 여자분이 전화를 했다"며 "신상을 기록해야 한다고 하니 이름을 이야기했는데 확인해보니 (이름이) 추미애 장관 남편분으로 기재돼 있었다"고 전했다.


신 의원은 "목소리는 여자분이었다고 한다"고 강조하면서 "당시 (전화를) 받는 사람은 남자 이름인지, 여자 이름인지 잘 몰랐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제보자에 대해 "제보자 본인도 여러 가지 현재 직책이 그렇다 보니"라며 "제보자를 밝히기는 좀 어렵다"고 말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2017년 서씨의 소속 부대 지원반장이 기록한 면담기록에는 '서씨의 부모가 휴가 연장에 관해 국방부에 민원을 넣었다'고 되어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 1부는 전날 국방부 민원실, 국방전산정보원 등을 압수수색했다. 추 장관 부부가운데 한명이 2017년 6월 14일 아들 서씨의 휴가연장을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로 문의한 내용과 음성이 담긴 녹취파일을 찾기 위해서다. 군 안팎에서는 해당녹취파일이 보존연한(3년)이 지나 파기됐을 것으로 관측했지만 국방부는 침묵으로 일관해왔다.


추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관련 질문에 "제가 전화한 사실은 없다"고 답했다. '남편이 전화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남편에게 물어볼 형편이 못 된다"고 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