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디펜스클럽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News 리얼타임 국방뉴스

[2019 국감] 합참 "2039년까지 北 'EMP 공격' 방호시설 구축"

최종수정 2019.10.08 10:58기사입력 2019.10.08 10:58

<h1>[2019 국감] 합참 "2039년까지 北 'EMP 공격' 방호시설 구축"</h1>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8일 북한의 전자기펄스(EMP)탄 공격에 대비한 방호시설을 조기에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 계획에 따르면 2039년쯤 방호시설 구축이 완료될 전망이다.


합참은 이날 용산 합참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2013년 EMP 방호대상 지휘시설로 55개소를 선정했으며 현재 18개소의 EMP 방호능력이 확보됐거나 확보를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EMP탄은 폭파하면서 강한 전자기파를 방출해 적의 군사용 통신 시스템과 무기를 비롯한 모든 전력 시스템을 무력화시키는 무기다. 북한도 이 무기를 보유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우리 군의 방어시설은 취약한 상황이다.


합참에 따르면 군은 지난해 3월 방호시설 조기구축을 위해 각군 및 국직부대 등 관련부대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후 방호대상·수준 및 방호시설의 우선순위를 선정해 국방부에 보고했다.


국방부는 EMP 방호시설 조기구축 방안과 관련된 연구용역을 수행했고, 합참은 지난 6월 이를 검토한 뒤 방호시설 조기구축 계획안을 수립해 국방부에 보고했다.


이 계획안에는 EMP 방호시설 구축완료 시점을 당초 2051년에서 2039년으로 앞당기는 내용이 담겨있다.


지난 8월25일 독도를 비롯한 인근 해역에서 열린 동해 영토수호훈련에서 해병대 신속기동부대 대원들이 육군 헬기에서 내려 훈련하고 있다. (사진=해군)
지난 8월25일 독도를 비롯한 인근 해역에서 열린 동해 영토수호훈련에서 해병대 신속기동부대 대원들이 육군 헬기에서 내려 훈련하고 있다. (사진=해군)

한편 합참은 지난해 체결한 9·19 남북군사합의 때문에 서해 완충 구역에서의 해상작전이 차질을 빚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날 "서해 완충 구역 내에서 해상 경계 작전과 서북 도서의 포병화력 등 대비태세는 완충구역 설정 이전과 동일한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합참은 "해군과 해병대의 사격훈련 및 기동훈련 등은 완충구역 외곽에서 현재와 같은 수준으로 실시 중"이라며 "북측이 군사적 도발을 감행한다면 자위권 차원에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지역 정찰감시에 사각지대가 생겼다는 우려에 대해서도 합참은 "지난해 11월 비행금지구역 설정에 따른 연합감시정찰자산 임무 경로를 조정했다"며 "3월에는 감시제한지역 및 표적을 다른 정찰감시자산(고고도 무인정찰기나 중고도무인정찰기)에 재할당했다"고 설명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