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News 리얼타임 국방뉴스

정경두 국방장관 취임 후 첫 전군지휘관회의(종합)

최종수정 2018.12.05 14:45기사입력 2018.12.05 11:07

<h1>정경두 국방장관 취임 후 첫 전군지휘관회의(종합)</h1>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을 개최했다. 정 장관이 주요지휘관회의를 개최한 것은 취임이후 처음이다.

5일 오전 국방부에서 개최된 지휘관회의에는 박한기 합참의장, 김용우 육군ㆍ심승섭 해군ㆍ이왕근 공군참모총장,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을 비롯한 야전군 지휘관, 기찬수 병무청장 등 140여명이 참석했다.이날 회의는 올해 국방분야 업무성과 평가와 내년 국방운영 중점 보고, 국방 핵심현안 토의 순으로 진행됐다.

정경두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이 이행되는 상황에서도 우리 군의 임무와 역할은 조금도 변함이 없어야 한다"면서 "우리정부 안보전략의 두 축은 '평화'와 이를 뒷받침하는 '강한 국방력'이다. 우리 군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국가정책과 정부의 노력을 힘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 군사 분야 합의 이행을 위해 지금과 같이 한미간 긴밀하게 협의하고협조하기 바란다"며 "이런 가운데 군에서는 강한 훈련을 통해 빈틈없는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작전 수행 능력을 지속 발전시켜 나갈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번 회의를 통해 2018년은 확고한 국방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뒷받침하는 '강한 안보, 책임 국방'을 구현하기 위해 매진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이를 위해 작전ㆍ전투 중심의 국방인력구조 개선과 국방예산의 효율적 운영, 굳건한 한미동맹 기반 아래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추동력 마련, 강한 군대 구현을 위한 국방개혁2.0 기본계획 수립, 장병 복지 증진과 근무여건 개선, 강한 군사력 건설 등을 적극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지휘관들은 이르면 문재인 정부 임기 내라도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오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준비 작업과 국방개혁2.0 추진, 군사대비태세 확립 방안 등을논의했다. 특히 비무장지대(DMZ)내 감시초소(GP) 시범 철수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지ㆍ해상ㆍ공중 적대행위 금지 등 남북 군사합의 이행 상황도 점검하고 토의했다.

합참도 이날 박한기 의장 주관으로 작전사령관과 합동부대장, 합참 전체 장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말 합참 작전지휘관회의를 개최한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