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조형찬 현역 준장 ‘병역명문가’ 로 선정

최종수정 2018.06.20 11:16기사입력 2018.06.20 11:12

3대에 걸쳐 67년간 군복무를 한 조형찬 원장(사진 가운데 윗줄 군복차림)의 가족
3대에 걸쳐 67년간 군복무를 한 조형찬 원장(사진 가운데 윗줄 군복차림)의 가족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현역 장성의 가문이 병역명문가로 선정돼 화제다. 병무청은 2004년부터 매년 병역명문가를 선정하고 있으며 현역 장성 가족이 선정된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화제의 주인공 가문은 3대에 걸쳐 67년간 군복무를 한 국방부 정신전력원 조형찬 원장(준장ㆍ육사 42기ㆍ사진 뒷줄 가운데 군복차림) 가문. 조 원장의 아버지 상만씨는 1956년 육군 12사단에 입대해 23년간 군복무를 했다. 군복무 중 맹호부대 독립기갑부대에 파견돼 월남전에도 참전했다. 상만씨는 파병복귀 후 행정능력을 인정받아 정훈감실에서 근무한 후 제대했다. 하지만 고엽제 피해로 인해 2008년 위암수술을 받게됐다. 7년간 투병끝에 2015년 10월 별세해 대전현중원에 안장됐다.

조 원장의 큰 아들 성호씨는 2010년 2월 육군 31사단에 근무를 마치고 병장으로 제대했다. 둘째 아들 조성준 중사는 태양의 후예로 유명세를 탄 707 대테러특임대에 2014년 입대해 중사로 만기전역했다.

병역명문가 이력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조 원장의 부인 이정림씨의 이력도 특이하다. 간호사관학교 27기 출신으로 1983년부터 11년간 군복무를 마치고 대위로 전역했다.

조 원장은 1986년 정훈병과 소위로 임관해 다양한 활약을 했다는 군안팎 평가다. 육군을 홍보하기 위한 예능프로 '진짜 사나이',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기획한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군 최초로 드론 홍보영상을 기획해 SBS 홍보영상 기획제작 우수상도 수상했다. 이밖에도 교육참고 '전투프로가 되는 길'을 17만부 찍어 정훈병과출신으로 전투력 창출에 공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 원장은 "나라를 위해 젊음을 바친 아버지와 아들이 있었기에 병역명문가로 선정될 수 있었다"면서 "이번 병역명문가에 선정된 다른 가문의 이야기를 듣고 깊은 존경심과 애국심을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병무청은 올해 역대 최다인 714 가문을 선정하고 20일 오전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제15회 병역명문가 시상식을 개최했다. 병무청은 지금까지 4637가문을 병역명문가로 선정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