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3대에 걸쳐 해군에 110년 근무

최종수정 2018.06.07 14:32기사입력 2018.06.07 14:32

7일 계룡대에서 개최된 '해군 병역명문가' 초청행사에서 조부, 부, 3형제 및 부인들까지 110년 을 해군에서 복무한 박창욱 원사 3형제와 부친 박충근 예비역 준위 가족. 왼쪽부터 박준식 상사, 박창욱 원사, 엄현성 해군참모총장, 박충근 예비역 준위, 박성훈 상사
7일 계룡대에서 개최된 '해군 병역명문가' 초청행사에서 조부, 부, 3형제 및 부인들까지 110년 을 해군에서 복무한 박창욱 원사 3형제와 부친 박충근 예비역 준위 가족. 왼쪽부터 박준식 상사, 박창욱 원사, 엄현성 해군참모총장, 박충근 예비역 준위, 박성훈 상사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집안 3대에 걸쳐 해군에 110년을 근무한 가족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해군 3함대 군수참모실에서 근무하는 박창욱 원사.

7일 해군에 따르면 박 원사 가족처럼 3대 이상 해군 ㆍ해병대에 복무한 가족을 '해군 병역명문가'로 선정해 계룡대로 초청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초청대상은 26가족에 총86명이었다.

박 원사의 조부는 1955년 해군 병사로 군 복무를 마쳤고, 부친은 직업 군인으로해군에서 36년 복무 후 준위로 전역했다. 박 원사 이외에 동생인 박성훈ㆍ준식 상사는 물론 이들 쌍둥이 형제의 아내들도현재 해군 부사관으로 복무 중이다. 해군에 복무했거나 현재 복무 중인 박 원사 집안의 전체 해군 복무 기간은 110년에 달한다.

박원사는 "할아버지는 해군 병사로 군 복무하셨는데, 해군 출신인 것을 매우 자랑스러워 하셨습니다. 아버지와 저의 형제들이 해군에 입대한 것은 할아버지의 영향이 컸습니다"라며 자신의 집안 3대에 걸쳐 해군에 복무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은 "3대가 해군에 복무한 해군 병역명문가는 대한민국 해군의 70년 역사와 함께한 든든한 전우이자 해군 장병들의 표상이 됐다"며 "자긍심을 갖고, 앞으로도 조국 해양수호의 임무에 더욱 매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