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장애 극복한 해군 3인방

최종수정 2018.04.20 11:21기사입력 2018.04.20 11:21

해난구조대 소속 6팀장 방윤혁 주무관(6급, 50세),
해난구조대 소속 6팀장 방윤혁 주무관(6급, 50세),


3함대 소속 조리사 김병수 주무관(8급, 41세)
3함대 소속 조리사 김병수 주무관(8급, 41세)

잠수함사령부 소속 훈련장비관리담당 성재우 주무관(9급, 43세)
잠수함사령부 소속 훈련장비관리담당 성재우 주무관(9급, 43세)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신체적 제약 속에서도 성실한 군 복무를 이어가는 해군 군무원 3인의 행보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해난구조대 소속 6팀장 방윤혁 주무관(6급, 50세)과 3함대 소속 조리사 김병수 주무관(8급, 41세), 잠수함사령부 소속 훈련장비관리담당 성재우 주무관(9급, 43세)이다.

해군에 따르면 방 주무관은 장애에도 불구하고 1994년 군무원 생활을 시작한 뒤 약 7000회의 잠수 임무를 완수했다. 방 주무관은 1988년 해군 특수전(UDU) 부사관으로 입대해 특공무술 시범 훈련 중 목과 허리에 이르는 척추부분과 무릎에 부상을 입어 제대했다. 하지만 인생의 장애물이 되지 못했다. 방 주무관은 재활치료를 병행하며 군무원 준비를 했고 1994년 잠수 군무원 일반공채에 지원해 다시 해군으로 복귀했다.

방 주무관은 "군 복무 중 부상을 당했지만 재활훈련을 통해 지금까지 위험하고 힘든 잠수작업을 꾸준히 수행하고 있다"며 "한 쪽 다리가 아프면 남은 다리로 물을 차서 잠수하면 된다"고 말했다.

손가락이 없지만 장병들의 먹거리를 책임지는 조리사도 있다. 해군 3함대 근무지원중대에서 근무하는 김 주무관은 2000년 육군보병학교 취사병으로 복무 중 왼손 엄지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하지만 제대 후 요리를 다시 시작하기 위해 송원대 호텔조리학과에 입학했다. 이후 전국규모 요리대회에서 5회나 입상하는 성과를 얻었다. 졸업 후 제주롯데호텔에서 근무도 했지만 군을 잊지 못했다. 결국 2007년 조리 군무원 시험에 지원해 해군에 복귀했다. 김 주무관은 "엄지손가락은 없지만 요리에는 누구보다 자신있고 지금까지 제게 주어진 상황에 불평 없이 최선을 다해 살아왔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다리가 불편하지만 잠수함 훈련장비를 관리하는 성재우 주무관은 무거운 짐을 옮겨야 하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뛰어다닌다. 성 주무관은 1994년 자동차 사고로 척추압박골절을 입고 8년간 병원생활을 했다.당시 사고로 친형과 친구를 잃어 정신적인 충격은 더 컸다. 하지만 쓰러질 수 없었다. 목발에 의지해 대학원까지 마쳤다. 성 주무관은 지난해 42살의 늦은 나이에 전산 군무원에 지원해 근무 중이다. 성 주무관은 "제 작은 힘이나마 해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