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News 리얼타임 국방뉴스

한반도 집결하는 美 항모 3척… 왜?

최종수정 2017.04.18 04:02기사입력 2017.04.17 10:29

미국의 전략무기인 핵추진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호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이번 주 한반도에 집결한다. 북한이 16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군사적 도발을 이어가면서 북한의 대형 도발 억제는 물론 대북 군사적 압박 차원의 '무력시위'를 펼치는 양상이다.

17일 정부관계자에 따르면 미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 70)는 싱가포르에 이달 4일 입항해 일본 해상자위대와의 미사일 요격 연합훈련 일정을 조율한 후 동해상으로 파견할 예정이다. 여기에 일본에서 수리 중인 조지 워싱턴호(CVN 73)를 비롯한 현재 서태평양 해상 쪽으로 항해 중인 니미츠호(CVN 68) 등 3척의 항공모함이 한반도 전구(戰區ㆍTheater)로 전진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한 전구에 항모 3척이 활동하는 것은 군사적 측면에서 이례적인 일이다.

동태평양을 관할하는 미 해군 3함대의 칼빈슨호는 탑재된 항모비행단과 알레이버크급 유도미사일 구축함인 웨인 E. 메이어함(DDG 108), 마이클 머피함(DDG 112), 타이콘데로가급 유도미사일 순양함인 레이크 챔플레인함(CG 57)과 함께 이동 중이다. 이번 훈련에는 요코스카(橫須賀)항에 주둔한 미해군 7함대 소속 이지스함과 일본해상자위대 6척의 이지스함도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미해군은 33대의 이지스함(순양함 5대, 구축함 28대)을 보유중이며 이중 17대가 태평양에 배치되어 있다.

군 당국은 북한이 15일 김일성 생일 105주년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3종의 ICBM을 공개한 데 이어 16일 탄도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은 앞으로도 군사적도발을 강행하다는 의지로 분석하고 있다. 북한은 이날 오전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미사일 1발의 발사를 시도했으나 지상 발사시설로부터 얼마 날지 못하고 실패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 5일 같은 장소에서 발사된 탄도미사일도 비정상적으로 60여㎞를 날다가 동해에 추락했다.

일각에서는 항모 3척이 한반도 전구에 집결하는 것은 북한은 물론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도 나온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도 "미국이 지금까지처럼 너그러운 태도를 보이지 않을 것"이라며 "(남중국해에서) '항해 자유'를 지키기 위해 적극 행동하겠다"고 강조해왔다.

이에 따라 중국의 해양 진출을 경계하면서도 미ㆍ중 관계가 극단적 대결 국면으로 치닫지 않도록 신중했던 오바마 정권과 달리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남중국해에 군사 거점을 만드는 행보에 적극적으로 제동을 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이 남중국해에 만든 인공섬의 영해(12해리) 안으로 미군 함선을 파견하는 일명 '항행의 자유' 작전을 더 자주 실행하겠다는 것이다.

군 관계자는 "미 해군측에서 항공모함과 연계된 연합훈련을 요청한 적이 없다"면서 "한반도에 항공모함 3척이 배치되는 것은 이례적이지만 대북 억제력 외에도 다양한 의미로 해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웰페이퍼 다운로드 PC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