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Company News 방산기업헤드라인

FA-50 국산 전투기 첫 양산계약 체결

최종수정 2011.12.28 14:34기사입력 2011.12.28 14:25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28일 공군에 2014년까지 7112억원규모의 국산전투기 FA-50 경공격기 20대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KAI는 2003년 T-50 훈련기 개발 및 최초 양산납품 계약을 체결한 이후, 계열 훈련기인 TA-50 납품 등 생산물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왔다. 2008년 T-50 계열 후속사업인 FA-50 경공격기 개조개발사업을 착수해 2012년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번 초도양산 수주를 통해 2014년까지 20대의 FA-50 경공격기를 대한민국 공군에 공급하게 되며 이는 1960년대부터 도입한 A-37, F-5 등 노후화된 경공격기와 전투기를 대체할 계획이다.

지난 5월 초도비행에서는 공군 최종욱소령(전방석.공사 42기)와 KAI 이동규 수석연구원(공사 38기)이 맡았다. 이날 3만피트 상공 비행에서는 계측장비, 조종석시스템 등 정상작동여부를 점검했다. 초도비행은 공대공, 공대지 미사일과 JDAM (Joint Direct Attack Munition.합동정밀직격폭탄) 등을 장착하고 최고속도 마하 0.8로 비행했다. T-50 변형모델인 전술 입문기 TA-50과 특수비행용 T-50B에 이어 경공격기인 FA-50도 초도비행을 성공한 것이다.

회사측에 따르면 최고속도 마하 1.5에 달하는 FA-50은 탐지거리가 100km로 KF-16과 동급의 초정밀 레이더를 갖췄고 공대공?공대지 미사일과 기관포 등 기본 무기와 합동정밀직격탄(JDAM) 및 지능형 확산탄(SFW) 등 정밀 유도 무기까지 최대 4.5t의 무장이 가능하다. 특히 항공기 자체 보호능력과 야간 임무수행 능력 등 최신 전투기의 능력도 갖추고 있다.

또 FA-50는 데이터링크를 채택하고 있어 주력 전투기 F-15K과 함께 네트워크 중심전에 적합하다는 평가다. 정밀 유도무기에 대한 체계 통합 능력 등은 차기 한국형 전투기 개발 (KF-X)의 핵심기술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회사 측은 "이번 FA-50 양산계약과 함께 군단정찰용 무인항공기(일명:송골매) 성능개량사업 수주도 체결했다"면서 "올해 방산부분에서 8000여억원의 수주를 기록해 안정적인 물량 확보를 통한 경영실적 향상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KAI는 군단 정찰용 무인기의 작전 성능을 향상시키는 성능개량사업을 수행하면서 획득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앞으로 예상되는 국내외 무인항공기 시장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전망이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웰페이퍼 다운로드 PC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