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Contribution Photos 전문가 포토/동영상

전역 한 달 앞둔 해병대 병장, 시민 6명 '묻지마 폭행'…왜?

최종수정 2016.06.01 00:00기사입력 2016.06.01 00:00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늦은 밤 도심에서 시민 다수에게 '묻지마 폭행'을 벌인 해병대 현역 장병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길 가던 시민 등을 이유 없이 때린 혐의(폭행)로 해병대 2사단 소속 최모(21) 병장을 붙잡았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오전 1시15분께 최 병장은 광주 서구 치평동 한 식당 앞에서 행인 A(33·여)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다.

5분 뒤 최병장은 인근의 오피스텔 앞으로 이동해 정차된 택시 조수석 문을 열고 들어가 B(49·남)씨의 얼굴을 때렸다.

10분 뒤 극장건물 안으로 들어간 최 병장은 C(32·남)씨 등 2명에게도 주먹을 휘둘렀다.

이어 최 병장은 거리에 멈춰서있던 승용차 문을 열고는 차에 타고 있던 D(28·여)씨 등 여성 2명을 구타했다.

최 병장은 다음 달 전역을 앞둔 상태로, 말년 휴가를 나와 만취한 상태로 이러한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 병장의 신병을 해군3함대사령부 헌병대에 인계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