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Multimedia 포토 동영상 자료실

[양낙규의 Defence Club]해군사관생도들의 하루

최종수정 2018.07.09 13:58기사입력 2018.07.09 11:03

<h1>[양낙규의 Defence Club]해군사관생도들의 하루 </h1>



<h1>[양낙규의 Defence Club]해군사관생도들의 하루 </h1>

<h1>[양낙규의 Defence Club]해군사관생도들의 하루 </h1>

<h1>[양낙규의 Defence Club]해군사관생도들의 하루 </h1>

<h1>[양낙규의 Defence Club]해군사관생도들의 하루 </h1>

<h1>[양낙규의 Defence Club]해군사관생도들의 하루 </h1>

육ㆍ해ㆍ공군 사관학교 중에 가장 먼저 문을 연 곳은 해군사관학교다. 광복직후인 1945년 11월 11일에 손원일 제독은 해군의 모체인 '해방병단'설립과 함께 사관양성을 위한 교육기관 설치를 준비했다. 당시 해방병단 간부들은 일간지 모집광고는 물론 대도시 주요거리에 벽보를 붙여 젊은이들을 모집했다. 당시 모집된 인원은 90명. 당시 중령이었던 손제독은 이들을 교육시키기 위해 진해 군항기지내 300여평의 목조건물을 만들어 해군사관학교 1기생으로 입교시켰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