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TAG

인기기사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이국종 교수, 해군 명예중령으로 진급한다

최종수정 2018.11.20 08:51기사입력 2018.11.20 08:4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이국종 아주대 교수(권역외상센터장)가 '명예 해군 중령'으로 진급한다.

20일 해군에 따르면 이국종 교수는 공식 행사장에 해군 군복차림으로 참석하는 등 그간 해군의 명예를 선양한 공로를 인정해 명예 해군 중령으로 진급시키기로 했다. 해군은 내달 3일 해군본부에서 임명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이 교수는 2011년 '아덴만 여명' 작전에서 총상을 당한 석해균 당시 삼호주얼리호 선장을 살려낸 공로로 2015년 7월 해군 홍보대사에 위촉되면서 '명예 해군 대위'계급장을 받았다. 이후 훈련 현장에서 부상 장병을 헌신적으로 치료한 공적으로 작년 4월 '명예 해군 소령'으로 진급했다. 작년 11월에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한 오청성 씨의 수술을 맡았다.

그는 지난 1월에는 한미 연합 환자후송훈련 참가 등의 공로로 '명예 합참인'에 위촉되기도 했다. 이 교수는 공식 행사 때마다 해군 장교 정복을 입고 참석한다.

이 교수는 1992년 해군에 입대해 갑판병으로 근무했다. 입대 당시 아주대 의대 4학년이었던 그는 가정 형편이 어려워 학교에 한때 제적신청을 했었다. 그러나 군 생활에서 배운 '뱃사람 정신'으로 고난을 극복하고 의사의 길을 계속 걷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이 교수는 2003년부터는 주한미군 중증외상환자 치료를 전담해 미국 백악관으로부터 2차례 감사장을 받기도 했다. 그는 2007∼2008년 영국 로열런던병원 연수 기간에는 영국 해군 군의관들과 함께 이라크ㆍ아프가니스탄 전투에서 다친 영국군 장병을 치료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