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TAG

인기기사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가네코 후미코 옥사 92년만에 건국훈장

최종수정 2018.11.15 11:08기사입력 2018.11.15 11:08

<h1>가네코 후미코 옥사 92년만에 건국훈장</h1>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독립운동가 박열 의사의 일본인 아내인 가네코 후미코 여사(사진)가 옥사한 지 92년 만에 독립유공자로 인정돼 훈장을 받는다.

15일 국가보훈처는 오는 17일 제79회 순국선열의 날을 계기로 가네코 여사 등 여성 32명을포함해 총 128명의 독립유공자에게 건국훈장과 건국포장, 대통령표창을 추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포상되는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28명, 건국포장 17명, 대통령표창 83명으로, 포상자 중 생존자는 없다. 포상은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에서 후손들에게 수여될 예정이다.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는 가네코 여사는 식민지 한국인의 처지에 공감해 박문자(朴文子)란 필명으로 활동하면서 박열 의사와 함께 일본 제국주의와 천황제에 저항했다. 일왕 부자를 폭살하고자 박 의사를 도와 폭탄을 반입하다가 체포돼 사형 판결을 받은 뒤 무기징역으로 감형돼 옥살이 중 1926년 7월 숨졌다.

일본인이 우리나라의 건국훈장을 받는 것은 가네코 여사가 두 번째다. 앞서 일본 제국주의를 비판하고 일본의 조선인 토지 강탈에 대항해 한국인을 변호하고 박열의사의 변론도 맡았던 후세 다쓰지 인권변호사가 2004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작년에 개봉한 영화 '박열'을 통해 알려진 것처럼 박 의사와 가네코 여사는 함께 무정부주의 운동을 했던 동지이자 연인이었다. 둘은 일왕 부자 암살계획을 세웠다는 혐의로 체포된 이후 옥중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재판 기간 일제의 재판을 비웃는 듯한 포즈의 결혼사진이 공개돼 주목을 받기도 했다.

도산 안창호 선생의 조카인 안맥결 여사에게는 건국포장이 추서된다. 안 여사는1919년 10월 평양 숭의여학교 재학 중 만세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됐고, 1937년 수양동우회 사건으로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3ㆍ1 운동으로 체포돼 옥고를 치르고 순국한 김학준 선생과 항일 격문을 배포하고 중국 남경 군관학교에 보낼 훈련생을 모집하다 체포돼 옥고를 치른 박문희 선생에게도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된다.

제주도 법정사 무장 항일시위에 농민 신분으로 참여한 김인송, 김항률, 오인식,이봉규 선생에게는 대통령표창이 추서된다. 이들은 1918년 10월 제주도 좌면 하원리등지에서 법정사 승려들을 중심으로 전개된 무장 항일시위에 참여했다가 일본 경찰에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어린 나이에 3ㆍ1 운동에 참여했다가 체포돼 옥고를 치른 최애경, 최금수, 김순실, 정복수 선생에게도 대통령표창이 추서된다. 이들은 1919년 3월 13일 전북 전주 기전여학교 재학 중 만세운동에 참가해 남문 밖 시장 부근에서 수백 명의 시위군중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며 독립만세를 외치다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한국독립당 당원으로 광복군 활동을 지원한 홍매영 여사에게는 건국포장이 추서된다. 홍 여사의 남편은 대한민국임시정부 국무위원과 중앙감찰위원장 등을 지낸 차이석 선생이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