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4월의 호국인물'에 최종봉 공군소령 선정

최종수정 2018.03.30 10:20기사입력 2018.03.30 10:20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4월의 호국인물'에 최종봉(1926.11.20∼1951.4.16·사진) 공군 소령이, '4월의 6ㆍ25전쟁영웅'에 타흐신 야즈즈 터키 육군 준장이 선정됐다.

30일 전쟁기념관에 따르면 최 소령은 1926년 11월 경북 청도면에서 태어나 1949년 육군항공사령부 조종하사관으로 입대한 후 1950년 4월 공군 소위로 임관했다.

6ㆍ25전쟁이 발발하자 최 소위(당시 계급)는 L-4 연락기 조종사로 복무하며 정찰, 전단살포, 지휘관과 부상병 수송 등의 임무를 맡았다. 또 연락기에 무게 30파운드(약 14㎏) 폭탄과 수류탄을 싣고 출격해 남하하는 북한군을 공격해 공을 세웠다. 특히 국군이 낙동강까지 후퇴했을 당시 65차례의 정찰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 국군과 유엔군이 방어선을 사수하고 반격을 준비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1950년 9월 대한민국 공군은 인천상륙작전으로 평양의 미림비행장까지 진출하면서 일부 작전요원과 비행장 확보 인원을 대전기지에 잔류시켰는데, 그 기간에 최 소령은 한국 조종사 9명과 함께 F-51D 전투기로 1차 기종 전환훈련을 수료한 후 제11전투비행중대로 편성됐다. 이듬해 3월 백구부대 활동 당시 최 소령은 딘 헤스 중령과 F-51D 전투기를 타고평강지역을 시작으로 북한의 주요 보급로를 차단했으며, 보급품집적소와 차량ㆍ군용시설 등을 파괴하는 등의 전과를 올렸다. 하지만 4월 16일 이세영 대위, 조지 메케프 대위, 제임스 길스파이 중위와 이천지구에서 적의 후방보급로 차단을 위해 출격 임무를 수행하던 중 지상포화에 피탄되어 장렬히 전사했다.

국가보훈처가 선정은 '4월의 6ㆍ25전쟁영웅' 타흐신 야즈즈 터키 육군 준장은 터키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제1차 세계대전과 터키 독립전쟁에 이어 6ㆍ25전쟁에 참전해 준장으로서 터키여단을 지휘했다. 1950년 10월 17일 부산항에 도착한 터키여단은 군우리 전투를 비롯한 평양철수작전, 장승천 전투, 사기막 전투, 네바다 전초전 등 한반도 도처에서 수차례 공방전을 거듭하면서 격전을 치렀다.

특히 야즈즈 준장이 지휘한 터키여단은 유엔군의 대규모 수색작전인 '썬더볼트'작전에 가담해 김량장리와 151고지전투, 수리산 전투에서 승리해 유엔군의 전체 작전 성공에 기여했다. 1951년 1월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진행된 용인의 김량장리와 151고지 전투에서는 터키군 장병들이 총검에 의한 백병전으로 적을 무찔러 용감한 터키군의 진면목을 발휘했다. 당시 이 백병전 상황은 미국의 UPI 통신사 기자에 의해 생생하게 전 세계로 타전됐다. 터키여단은 이 전공으로 대한민국 정부와 미국 정부로부터 부대표창을 받았다.

터키여단은 그해 1월 31일부터 2월 6일까지 영등포로 통하는 국도와 안산을 거쳐 소사 또는 인천으로 통하는 도로를 통제할 수 있는 수리산을 총 4차례에 공격 끝에 점령했다. 이 전투로 중공군은 수원 일대에서 물러났으며, 유엔군은 한강선 진출을 위한 결정적인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