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인기기사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25년간 한 부대서 근무한 형제 부사관

최종수정 2018.02.14 08:45기사입력 2018.02.14 08:45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25년간 육군의 같은 부대서 근무한 형제 부사관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11사단의 김수길(45)ㆍ김수만(44) 원사.

14일 육군에 따르면 강원도 영월에서 나고 자란 형제는 6ㆍ25 참전용사였던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어릴 적부터 나란히 군인의 꿈을 키워오다 1993년 부사관으로 임관했다.

형인 김수길 원사는 그해 4월 하사로 임관해 11사단에서 경비소대장, 교장관리관, 행정보급관 등 다양한 직책을 맡아왔다. 지난해 10월 원사로 진급, 현재 충무대대 행정보급관으로 근무하고 있다. 동생인 김수만 원사도 같은 해 11월 하사로 임관해 11사단에서 화생방통제관, 사격장관리관, 행정보급관, 교육훈련지원부사관 등의 임무를 수행했다. 2015년 12월원사로 진급, 현재 마루대대 인사담당관으로 있다.

형제가 한 부대에서 약 25년 동안 근무한 사례는 좀처럼 찾아보기 어렵다. 헌신적인 자세로 성실히 근무하며 부사관 최고의 계급인 원사까지 진급한 두 형제는 11사단에서 진한 형제애를 발휘하고 있다. 닮은 외모 때문에 쌍둥이로 오해를 받는다는 형제는 축구를 좋아하는 취미까지 비슷해 형은 사단 축구팀 감독으로, 동생은 선수로 각각 활동하고 있다.

김 원사 형제는 모두 다자녀 가정의 가장으로 주위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김수길 원사는 아름(18), 다운(16), 나라(11) 등 세 명의 딸이 있다. 동생 김수만 원사는 대한(18), 민국(13), 이삭(9) 등 세 아들과 딸 승리(16)까지 네 자녀를 뒀다.

김수길 원사는 "25년 동안 동생과 함께 군 복무를 했기에 지금의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남은 군 생활을 동생과 함께 서로에게 꼭 필요한 전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