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혹한기 참가한 전군 최초 여군 전차조종수

최종수정 2018.01.16 10:36기사입력 2018.01.16 10:36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육군 혹한기훈련에 전군 최초의 여군 전차조종수가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주인공은 육군 수도기계화보병사단 한신대대 임현진(24) 하사. 그동안 50톤이 넘는 전차를 다루는 조종수는 중장비 운전능력과 판단력, 체력, 전차 소대원(전차장 포수 탄약수 등) 간 호흡 등이 중시돼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졌다.

16일 육군 수도기계화보병사단(맹호부대)은 임 하사가 소속된 한신대대가 경기 포천 일대 훈련장에서 혹한기 훈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015년 9월 임관한 임 하사가 처음부터 전차를 조종했던 것은 아니다. 전차 포수로 근무했지만 2016년 9월 조종수로 보직을 변경했다. 임 하사는 기갑병과로 임관한 4명의 동기여군 중 첫 전차조종수다.

임 하사는 "포수로 근무할 때만 해도 실수만 거듭해 자괴감에 빠졌지만 선배들의 조언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면서 "지금은 전차를 직접 조종해 안전하게 목적지에 도착했을때 가장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현재 임 하사의 전차조종 주행거리는 2000km에 달한다. 부대 안에서도 베테랑 조종수로 인정받고 있다. 전차가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전차장, 포수, 탄약수, 조종수 등 승무원 4명의 팀웍이 중요하다. 호흡이 맞지 않을 경우 임무수행이 불가능 한 것은 물론 집중력을 발휘하지 못하면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전라남도 함평에서 태어난 임 하사는 "학창시절의 유도부 선수생활이 장병들간에 호흡을 맞추는데 도움이 됐다"고 말한다. 전남 체육중ㆍ고등학교에서 유도부 생활을 하면서 단체생활이 몸에 익었다. 특히 유도부 주장과 기숙사 간부생활을 하면서 병사들을 이끄는 리더십을 배울 수 있었다.

임 하사의 기질은 군에 입대하면서 진가를 발휘했다. 아버지의 권유로 군인의 대구에 위치한 수성대학 군사학과에 입학했고 2015년 육군 부사관학교 임관식때는 영예의 수석임관자로 선정돼 육군참모총장상을 받았다. 임 하사는 주변사람들이 자신을 보면서 "힘들텐데 할 수 있겠냐"고 물어볼 때 가장 아쉽다고 말했다. "제 자신이 강하다고 믿기 때문에 한 번도 나 자신을 의심해 본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임 하사의 올해 목표는 남다르다. 전차를 지휘하는 전차장이 되기 위해 교육훈련은 물론 지휘능력도 키울 예정이다. 임 하사는 "처음 군입대를 위해 훈련소 정문을 통과했을 때 행복감은 아직도 머리속에 생생하다"면서 "이 마음을 잊지 않고 전차장이 되기 위한 준비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