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육군 탑 헬기건에 윤지승 대위

최종수정 2017.12.22 13:02기사입력 2017.12.22 13:02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육군에서 올해 최우수 헬기 조종사인 '탑 헬리건'이 선정됐다. 주인공은 508항공대대 윤지승(31) 대위.

22일 육군에 따르면 지난 10월 12∼25일 경기 양평 비승사격장에서 개최된 육군항공 사격대회에서 최우수 성적을 거둔 윤 대위가 경기 이천 항공작전사령부에서 열리는 2017 육군항공 사격대회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을 받는다. 탑 헬리건에게 대통령상을 주기 시작한 2002년 이후 위관급 장교가 탑 헬리건이 된 것은 처음이다. 특히 윤 대위는 대통령상을 받은 최연소 탑 헬리건이기도 하다. 지금까지 탑 헬리건은 경험 많은 영관급 장교나 준사관 조종사가 되는 게 보통이었다.

윤 대위는 이번 대회 '공대지 7.62㎜ 건 사격' 부문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둬 육군참모총장상을 받게 됐다. 2009년 3사 44기로 임관한 윤 대위는 특공연대 소대장 임무를 수행하고 병과를 항공으로 바꿨다. 공격헬기 부대에서 AH-1S '코브라'와 500MD 헬기를 조종하며 710시간의 비행 기록을 갖고 있다. 윤 대위가 속한 508항공대대는 서부 축선 최북단에 있는 부대로, 유사시 남하하는 적 기계화부대를 격멸하는 임무를 담당한다. 어린 시절부터 조종사의 꿈을 키운 윤 대위는 부족한 경험을 실전적인 훈련으로보완해 육군항공 사격대회 최연소 대통령상 수상자가 됐다.

윤 대위는 "탑 헬리건의 영예는 지휘관과 선후배 조종사, 부대원의 격려와 조언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오로지 전투 준비에 매진해 적의 어떠한 도발도 응징하는최정예 육군항공 조종사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올해 육군항공 사격대회 최우수 공격헬기 부대에는 105항공대대가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게 됐다. 탑 헬리건 다음가는 '우수 헬리건'에는 504항공대대 송흥헌 준위가 선정돼 국방부장관상을 받는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