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 기자의 열중쉬어

메뉴

뉴스 Zone
방산기업 Zone
피플 Zone
Defense Weaponry 최신예무기 해부학
멀티미디어 Zone

달력

Defense Interview 전사 그리고 방산인

통신 CEO 연봉킹은 '이상철 LGU+ 전부회장 21.8억'

최종수정 2016.03.31 08:48기사입력 2016.03.31 08:01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지난해 통신 3사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사람은 이상철 LG유플러스 전 부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LG유플러스는 사업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이 전 부회장에게 21억78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고 공개했다. 이 중 급여가 13억5200만원, 상여가 8억2600만원이었다.

LG유플러스는 "영업이익 등의 측면에서 성과를 창출했고, 중장기적인 성장을 위한 비전을 제시했으며 사업구조 변화를 이끌어낸 점 등을 고려해 상여를 지급했다"고 밝혔다.

황창규 KT 회장이 이 전 부회장의 뒤를 이었다. KT는 황 회장에게 총 12억29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 이중 급여가 5억7300만원, 상여가 6억5100만원, 이밖에 기타 복리후생비가 500만이었다.

KT는 "핵심 사업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성장 전략을 제시한 점, 국민기업 이미지 제고에 기여한 점 등을 고려해 상여를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업계 1위인 SK텔레콤 장동현 사장의 보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임원 보수는 5억원 이상만 공개되는 것을 감안 할 때 장 사장의 보수는 5억원 미만으로 추정된다.

이밖에도 올해부터 LG CNS 대표를 맡고 있는 김영섭 전 LG유플러스 부사장은 6억200만원의 급여를 받았으며 황 대표 취임 후 KT 등기이사에 오른 임헌문 사장은 5억3500만원을 받았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모바일앱 / 웰페이퍼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PC 월페이퍼 다운로드 모바일 월페이퍼 다운로드